• 최종편집 2019-10-15(금)

의성복숭아’ 꾸준한 홍콩 수출로 농가 소득 청신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08.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qhrtnd_01.jpg

 

의성군(군수 김주수)이 지역의 고품질 복숭아를 국내시세보다 2배가량 높은 가격으로 홍콩에 수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지속적으로 생산 면적이 증가하고, 좋은 기상여건으로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가격 하락이 우려되는 가운데 농가 소득의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의성은 연간 10만여 톤의 복숭아를 생산하며, 전국 8위의 복숭아 재배면적을 차지해 우리나라 복숭아 주산지 중 하나로 꼽힌다. 또 일교차가 크고 강수량이 적은 분지형 지형과 배수가 잘 되는 깨끗한 토양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전국 최고의 맛과 향을 자랑한다.
 
복숭아는 물류이동이 힘들어 수출하기 매우 까다로운 품목이나, 다년간 축적된 수확시기조절‧포장기술의 노하우로 홍콩시장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2017년 10톤(8만1천불), 2018년 33톤(20만불)의 수출 실적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전년대비 17톤이 증가한 50톤(25만불)을 목표로 8월부터 10월까지 꾸준히 수출길에 오르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51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성복숭아’ 꾸준한 홍콩 수출로 농가 소득 청신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