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3-24(일)

의성중, 제100회 전국동계체전 컬링경기 남자중학부 금메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기사입력 : 2019.02.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mlwndzjffld_01.jpg

 

충청북도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컬링경기장에서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사전경기로 진행된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경기에 참가한 의성중학교(교장 박세준) 컬링팀이 남자중학부 금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의성중학교는 16강전에서 서울 신구중학교를 13-4로 이기고, 15일에 8강에 올라 광주광역시 신생팀인 송정중학교를 만나 19-1로 승리하여 4강전 진출했다. 16일 4강전에서는 다수의 우승 경험이 있는 인천광역시의 선인중학교와 손에 땀을 쥐는 접전 끝에 9-7로 승리하고 결승에 안착했다. 결승전에서는 전라북도 전주서곡중학교와 붙게 되었고, 10-2 큰 점수 차로 남자중학교 최강의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

 

dmlwndzjffld_02.jpg


사실 의성중학교 컬링팀은 정식 학교운동부가 아니다. 매주 수요일 동아리 시간에 컬링장에 올라가 연습을 하며 대회를 준비하는 학생동아리였다. 하지만 컬링계의 여러 문제들로 인해 컬링장 사용이 장기간 불가해지면서 이마저도 여의치 않았다. 대회를 앞두고 약 3주간 선수들이 연습할 수 있도록 컬링장이 개방이 되었고, 짧은 시간이지만 모든 선수들이 최선을 다하여 훈련에 임하였다. 이러한 열악한 상황에서도 당당히 금메달을 땄기에 더 값진 결과라 할 수 있다.


컬링부 주장인 이은수 학생은 눈물을 훔치며 “졸업하며 우승을 차지해서 너무 기쁘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연습해서 꼭 우리나라 컬링 국가대표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컬링부 서승범 감독은 “힘든 여건과 환경 속에서도 늘 밝고 웃음을 잃지 않으며 부족한 감독을 믿고 따라와 준 선수들이 너무 자랑스럽다.”며 “앞으로 의성 컬링의 강함을 다시 보여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의성중학교 박세준 교장은 “의성의 대표 스포츠인 컬링에서 본교 학생들이 멋진 경기를 하여 자랑스럽고, 더욱 건강하게 자라나 이 나라의 컬링을 이끌어 가는 멋진 인재들이 되길 희망한다.”며 컬링부 학생들을 격려하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758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성중, 제100회 전국동계체전 컬링경기 남자중학부 금메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